미세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시작한다!

화학공학과 상병인교수가 금번 환경부에서 공고한 포스트 플라스틱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‘녹색 융합기술 대학원 특성화’ 사업을 수주하였다. 향후 3년간 매년 10억원씩 총 30억원에 이루는 사업비를 바탕으로 포스트 플라스틱 시대를 선도하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. ‘녹색 융합기술 특성화대학원’ 4대 분야는 그린뉴딜을 선도하고 기후위기 등 환경현안 해결이 요구되는 미래산업의 핵심 분야로 생물소재, 녹색복원, 탈 플라스틱, 녹색금융으로 구성되었다.환경부는 ‘녹색 융합기술 특성화대학원’을 통해 3년간 관련 전문가 1,000명 양성한다는 계획이다. 생물소재분야에는 국민대와 동아대, 녹색복원 분야에는 부산대와 동아대, 상명대, 탈 플라스틱분야에는 서울과학기술대와 서울시립대, 한양대, 녹색금융 분야에는 연세대와 인하대, 한국과학기술원이 선정되었다. 본 사업의 책임을 맡고 있는 상병인 교수는 ‘본 사업을 통해 화학공학 분야의 새로운 먹거리인 포스트 플라스틱 기술도 한양대가 선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통적인 석유화학산업이 그린 뉴딜시대에도 중요한 역활을 지속할 수 있는 전문인력 양성과 기술개발을 할 것’이라는 의지를 표했다.